“목포는 패거리정치, 무안은 철밥통정치”
호남정치의 타락을 경계한다.
 
양지승 (칼럼니스트/전목포대겸임교수)

 

▲  양지승 (칼럼니스트/전목포대겸임교수)   © 호남 편집국

6.13지방선거에 출마하는 예비후보의 등록이 이어지고 있다. 시점을 저울질하는 입지자도 늘고 있다. 선거에 많은 후보자가 나와 유권자의 선택지를 넓혀주는 것은 바람직하다. 하지만 후보가 어떤 사람인지 모르고 분위기에 휩쓸려 표를 주는 부작용도 커진다. 특정집단의 결탁으로 정작 유능한 사람이 등판조차 못하는 부작용도 발생한다. 이런 점에서 목포와 무안의 최근 상황은 우려할만하다.

 

목포의 지방정치는 패거리정치라는 비아냥을 자주 듣는다. 국회의원을 정점으로 줄을 서고 무리지어 행동하는 경향이 큰 탓이다. 이런 상황에서 지방의원이 소신에 따라 활동하기는 어렵다. 무리에서 이탈하면 소외되고 역량에 관계없이 배신자로 찍힌다. 국회와 같은 중앙무대에서도 패거리정치는 흔히 보지만 지방정치는 달라야한다. ‘달라야 한다는 것’, 그것이 지방자치를 하는 이유 중 하나이기도 하다.

 

목포 지방의원들이 국회의원을 좆아 다니는 모습은 어제 오늘의 일이 아니다. 수년전 선거운동이 한창이던 날, 새벽 시장에서 목도한 모습을 기억한다. 지방의원들이 국회의원 일행에 앞장 서 의원님 오셨습니다하고 외치며 길을 열었다. 충격이었다. 그런 일은 선거운동원이나 보좌관이 하면 될 일 아닌가. 시민들이 국회의원 똘마니하라고 표를 준 것인가? 참으로 부끄러운 일이다.

 

지방의원 입지자는 자신의 소신과 활동목표를 밝히고 시민의 선택을 받아야한다. 그리고 오직 시민을 위해 일해야 한다. 그것이 표를 주고 세비를 주는 시민들에게 보답하는 일이다. 그러나 이번 선거에서도 목포에는 패거리정치가 재연될 조짐이 보인다. 최근의 정계개편과 맞물려 오히려 거세질 가능성도 있다. 이번 선거에는 또 얼마나 많은 똘마니들이 나올지 참으로 걱정이다.

 

무안은 또 다른 면에서 걱정스럽다. 국회의원 입지자의 주변에 퇴직공무원들이 잔뜩 보이는 모양이다. 정치적 자유나 피선거권은 누구에게나 있는 것이므로 그 활동 자체를 비난하기는 어렵다. 그러나 그들은 철밥통이라 불릴 정도로 안정된 공무원 생활의 수혜를 입었다. 군민이 주는 급여를 받았고 군민을 위해 일해 왔다. 따라서 퇴직 후에도 특정 후보의 편에 서기보다 공무원으로서 쌓은 경험과 지식을 지역사회 전체에 환원하는 것이 온당하다.

 

정치에 뜻이 있다면 공직을 중도에 마감하고 군민의 선택을 받았어야 한다. 이제 와서 정치권을 기웃거리는 것은 누릴 것 다 누리고 또 한자리 차지하겠다는 욕심으로 밖에 보이지 않는다. 선출직이나 임명직이 퇴직공무원의 정년연장 수단으로 전락한다면 정치권의 신뢰는 요원해진다.

 

지방의원도 엄연한 정치인이다. 정치인은 명분을 가지고 유권자에게 호소해야한다. ‘철밥통은 어떤 명분이 있을까. 목포의 패거리정치못지않게 무안의 철밥통정치또한 호남정치를 타락시키는 계기가 될 수 있다. 경계할 일이다.

 

 

 

 

 

 

 

 


기사입력: 2018/03/06 [12:56]  최종편집: ⓒ 호남조은뉴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