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안 ‘비금뜀뛰기강강술래’
전남민속예술축제 청소년부 대상 수상
 
이길호 대표기자

지난 13일부터 15일까지 진도군 실내체육관에서 열린 제44회 전남민속예술축제에 신안군(군수 박우량) 청소년부 대표로 출전한 비금중학교 비금뜀뛰기강강술래가 영예의 대상과 연기상(최주영, 소리꾼)을 수상했다.

 

▲     © 호남 편집국

 

남도의 전통민속예술을 보전하고 전승하기 위해 매년 열리는 전남민속예술축제는 전남을 대표하는 문화예술축제로 22개 시군의 일반부, 청소년부팀들의 경연방식으로 진행됐다. 신안군은 일반부 도초뛰엄강강술래와 청소년부 비금뜀뛰기강강술래팀이 출전했으며 일반부는 장려상을 수상했다.

 

▲     © 호남 편집국

 

비금뜀뛰기강강술래는 여성 중심의 타지역 강강술래와 달리 남·여가 손을 잡고 함께 뛰어놀면서 지역민들의 단합과 대동단결을 염원하는 전통놀이로 강강술래의 원형적인 요소가 잘 남아 있는 것이 특징이다. 이 뜀뛰기강강술래는 2005년 사라져 가는 전통문화를 전승하도록 비금 지역 주민들의 노력으로 처음 시연된 이후 비금도의 학생들에게 전수되면서 수차례의 대회에 주민과 학생팀이 출전해 상을 받았다.

 

▲     © 호남 편집국

 

2017년 비금중학교에 통합된 도초 지역 학생까지 참여해 어른들의 추억 속에 남아있던 비금 도초의 뜀뛰기강강술래를 꾸준히 연습하고 여러 무대에 선보이는 노력의 결과 금번 경연대회에서 큰 상을 받게 된 것이다.

 

군은 2019년 제26회 전국청소년민속예술제에 전남대표로 출전하게 될 비금뜀뛰기강강술래팀의 연습과 출전 준비에 최선을 다 해 지원하여 신안의 대표적인 민속예술자원인 뜀뛰기강강술래를 널리 알리고 꾸준히 전승될 수 있는 계기를 마련할 계획이다.

 


기사입력: 2018/09/17 [16:24]  최종편집: ⓒ 호남조은뉴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