목포시의회 의장거래설? 망측하다
 
양지승 (칼럼니스트/전목포대겸임교수)

 

▲   양지승 (칼럼니스트/전목포대겸임교수)   © 호남 편집국

지방선거가 끝나고 당선인들이 취임준비에 한창이다. 며칠 후면 대부분 취임식을 마치고 공식 업무에 들어갈 것이다. 선거로 후끈했던 분위기도 점차 가라앉고 있다. 사람들은 다시 평온한 일상을 찾아간다.

 

그런데 아직 뜨거운 곳이 있다. 지방선거 열기 그대로다. 아니 어쩌면 그 이상일지 모른다. 지방의회 의장선거. 도의회 의장과 시군의회 의장을 놓고 경쟁이 뜨겁다. 지방의회 의장은 다수 의석을 차지한 정당이 내부협의를 통해 지명하는 경우가 많다. 조율이 되지 않을 경우 투표를 통해 지명자를 정하기도 한다. 당연히 의장선거에서 다수당의 지명자가 선출되는 것이 일반적이고 상식적이다.

 

그런데 호남정치 일번지 목포에서 상식을 깨는 행위가 시도된다는 소문이 들린다. 얼마 전 민주당 목포지역위원회에 시의원 당선자들이 모여 의장후보를 선출하는 투표를 했다고 한다. 세 명의 후보 중 한명을 선출했다고 하는데 필자는 그 경위에 대해서는 알지 못한다. 하지만 그 이후에 들리는 망측한 소문에 대해서는 납득하기 어렵다.

 

선출된 후보에 반대하는 민주당 당선자들이 다른 당 후보를 지지하여 의장을 넘긴다는 소문이다. 이른바 시의장 거래설. 반대급부에 대한 논의까지 이루어졌는지 모르지만 실제로 그런 시도가 존재하고 그런 결과가 나타난다면 이는 시민에 대한 배신이며 모독이다.

 

목포시민들은 민주당으로의 지방권력 교체를 선택했다. 시의회 구성 또한 민주당의 절대열세를 절대우세로 만들어주었다. 민주당 의원들은 당연히 시민의 뜻에 따라 원을 구성하고 총력을 모아 목포발전을 위해 나서야한다. 사사로운 이해관계에 따라 의회권력을 다른 정당에 넘기는 것은 유권자에 대한 반란이며 어떤 이유로도 용서받을 수 없는 일이다.

 

민주당이 아닌 다른 정당으로의 권력교체 또한 유권자의 몫이다. 민주당 의원들이 임기중에 보이는 열정과 능력을 판단하여 다음 선거에서 유권자가 선택하는 것이다. 지금 당선자들은 시민의 뜻이 어디에 있는지를 살피고 무엇을 위해 자신이 필요한지를 고민해야 한다. 시작도 하기 전에 내부 권력다툼에 매몰되어서는 안된다.

 

목포시의회 민주당 당선자들의 반란(?) 시도가 말 그대로 소문에 그치기를 바란다. 반란의 끝이 어디인지는 알고 있을까. 의회를 지켜볼 것이다.


기사입력: 2018/06/29 [16:29]  최종편집: ⓒ 호남조은뉴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